조회 수 15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신청자_전화번호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해 숨김
인증코드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해 숨김
무료체험신청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해 숨김
휴대폰인증서비스동의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해 숨김
개인정보수집이용동의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해 숨김
개인정보제3자제공동의(필수)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해 숨김
배송주소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해 숨김
교육완료번호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해 숨김
과탄산이 따뜻한물에 잘풀려서. 찬물에도 잘풀리면 좋겠어요.
?
  • ?
    안심표백유한젠 2021.09.14 11:45

    홍란영님 안녕하세요

    삶아 빤 듯 선명한 우리 집 빨래 솔루션! - 유한젠을 찾아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유한젠 빨래 후 냄새 제거 키트 무료 체험에 참여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1.

    과탄산이 따뜻한물에 잘풀려서. 찬물에도 잘풀리면 좋겠어요.

     

    100% 과탄산소다는 60도의 세탁수에 녹여서 사용해주셔야

    충분한 표백 효과를 얻으실 수 있습니다.

    잘 녹이셔서 세제와 함께 사용해주세요.

     

    유한젠은 삶지 않아도 표백과 살균효과를 제공해드립니다.

    아래의 설명을 읽어주세요.

     

    이번 기회에 반드시 다시 고민해 보셔야 하는 문제가 있습니다.

     

    과거에 삶아 빠는 방법을 주로 사용하셨던 이유는

    정말로 천연 세제를 사용하실 수 밖에 없었고

    천연 세제는 순해서 세정력이 약했기 때문입니다.

     

    높은 온도로 천연 세제의 부족한 세정력을 보충했습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천연 세제는 팔팔 끓여도

    그저 천연 물질에서 비롯되는 파생 물질이 나올 뿐입니다.

     

    예를 들어,

    도라지를 끓이면 도라지 진액이 나올 뿐입니다.

     

    그런데

    현대의 사회에서는 천연 세제를 사용하지 않습니다.

    천연이라고 주장하는 세제만 많을 뿐 천연 세제는 없습니다.

     

    일일히 제조사 판매사와 논의하실 필요도 없이

    그저 상식적으로 생각해보면,

    천연 물질은 시간이 지나면 썩는 등 변형되기 쉽습니다.

     

    그런데

    그 복잡하고 긴 유통과정을 거쳤는데도

    천연물질이 은은한 향을 유지할 수 있는 이유를

    한번 더 고민해 보실 필요가 있습니다.

     

    저희는 천연 제품의 불명확함을 말씀드리는 것이 아닙니다.

    어찌되었던 소비자께서 안전하고 현명하게 사용하시면

    천연이던 합성이던 문제가 될 이유가 없습니다.

     

    기본적으로

    합성 세제는 세정력이 강화되었기 때문에

    세탁수를 가열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더하여 당연히 석유 화학 물질이 합성되었기 때문에

    사실은

    합성세제의 열 안전성을 반드시 주의하셔야 합니다.

     

    사용하시는 세제의 권장 사용법과 주의 사항을

    매우 세심하게 살펴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제조사에서 적극적으로 가열해서 사용하라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대부분의 합성 세제가 보관 시 열을 멀리하라고 주의하는 경우가 훨씬 많습니다.

     

    지금 사용하시는 세제의 포장지를 살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나마,

    열에 관한 정보가 표시조차 안되어 있다면

    가열해도 안전할 확률보다,

    제조사 혹은 판매사에서 소비자의 실제 사용 습관과 관련된

    기본적인 안전성 문제에 관심조차 없었을 가능성이 훨씬 높습니다.

     

    하지만 저희의 안내를 

    이제부터는 무조건 찬물에서만 세탁하시라고 오해하시지 않기를 부탁드립니다.

     

    기술이 복잡해져서

    오래된 지혜와 상식과 맞지 않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늘 세심하게 주의하시면 더 좋다는 의미만 이해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2.

    그래서 저희는 유한젠의 모든 제품을

    가능한 낮은 수온에서 충분한 표백력을 제공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간과하셨을 수 있는

    합성세제의 열 안정성이라는 문제를 고려하신다면

    가능한 낮은 온도에서 위생적으로 세탁하려는 이유는

    단지 온실 가스 배출을 줄이려는 이타적인 행동이 아니라는 점을

    충분히 이해하실 것으로 기대합니다.

     

    3.

    여름철 빨래 후 남아있는 땀냄새로 골치가 아프시다면

    유한젠 스포츠 액체형을 사용해보세요.

     

    그렇지만

    유한젠 스포츠 액체형을 사용하셔도

    빨래 후 악취가 계속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4.

    빨래 후에도 악취가 계속된다면

    세탁조부터 원인을 살펴봐야 하므로

    유한락스 세탁조 세정제와

    유한락스 세정살균티슈까지

    함께 살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특히

    유한락스 세정살균티슈는

    어떤 세탁조 세정제로도 제거할 수 없는

    드럼 세탁기 앞면 고무 패킹의 

    좁은 틈새에 끼어있는 오염물까지

    깨끗히 닦아낼 수 있어서

    세탁기를 더 위생적으로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그래서

    유한젠 스포츠 액체형이 포함된

    빨래냄새 제거 키트를 함께

    보내드리는 점을 잊지 말아주세요.

     

    5.

    저희 유한젠과 함께

    의류를 깔끔하고  위생적으로

    관리하시기를 바라겠습니다.

     

    다른 질문이나 의견이 있으시면 꼭 알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소비자 불만 처리 절차 안내 75 유한크로락스 2018.08.17 3109
15251 때를 뺄땐 항상 과탄산소다를 썼는데 어떤 ... 1 라핌 2021.09.07 76
15250 성분과 원리가 궁금합니다. 1 박수빈 2021.09.07 61
15249 잘 빨리나요 1 강석훈 2021.09.07 47
15248 평소에는 과탄산소다를 사용하더라도 빨래 ... 1 김진경 2021.09.07 63
15247 현재 사용하고 있는 세제도 만족하며 쓰고 ... 1 김미진 2021.09.07 51
15246 용량이 궁금합니다 1 김혜선 2021.09.07 65
15245 과탄산소다 세탁시 표백효과땜에항상사욤중... 1 황유미 2021.09.07 71
15244 아이가 운동을 하고 나서 빨래를 하면 처음... 1 쉰내탈출 2021.09.07 55
15243 과탄소다는 색깔있는 옷에는 사용이 불가능... 1 손윤희 2021.09.07 64
15242 과탄소다는 물에 잘 녹지 않아 세탁기 세제... 1 이현진 2021.09.07 109
15241 진짜 효과가 있는지 써보고 싶어요 1 조혜성 2021.09.07 26
15240 옷감이 상하거나 잔여물이 하얗게 남진 않나... 1 김미림 2021.09.07 36
15239 과탄산소다를 사용해도 냄새가 앖어졌다가 ... 1 이수정 2021.09.07 23
15238 꿉꿉한 냄새가 빨아도 지지않아 비오는날 스... 1 다링 2021.09.07 25
15237 빨래에서 발생하는 냄새를 과탄산소다만으로... 1 이연 2021.09.07 48
15236 빨래서 쉰내가 안났으면 좋겠습니다 1 석희수 2021.09.07 28
» 과탄산이 따뜻한물에 잘풀려서. 찬물에도 잘... 1 홍란영 2021.09.07 15
15234 가루가 남을때가 있어요 1 물먹는하니 2021.09.07 18
15233 냄새가 사라지고 상쾌해짐 1 신지민 2021.09.07 16
15232 과탄산소다가 세탁조 청소에 효과가 진짜 있... 1 과탄산소다 2021.09.07 2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67 Next
/ 767